기자수첩

책임자 없는 호우피해 주민피눈물 난다

허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07 [14:53]

기자수첩

책임자 없는 호우피해 주민피눈물 난다

허진영 기자 | 입력 : 2021/07/07 [14:53]

 
 

▲   새만금일보  익산 취재본부장  최두섭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주민들이 피해를 보게 되면 지자체는 긴급예산을 편성해 복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여기에 책임규명과 피해 원인을 찾아 재발방지를 하고 책임도 물어야 한다.
이번 익산시 집중호우로 중앙상가 등 주민들은 순식간에 벌어진 호우피해로 생계가 막막해지면서 책임자 처벌과 신속한 피해복구를 희망하고 있다. 잘잘못을 따지기 전 피해복구가 우선이고 분명한 처벌이 뒤따라야 다시는 주민들이 피해보는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익산시는 눈치 볼 것 없다. 하수관거와 케이블 통신업체에 대한 전문가의견을 듣고 행정명령을 발동해야 한다. 예상치 못한 호우로 사전 대비도 못한 채 재산을 잃은 주민들의 억울한 심정을 살펴야 한다. 지난 5일부터 익산시 관내는 누적 강수량 64.9㎜을 나타냈다. 어떠한 폭우도 사전에 대비하고 준비했다면 얼마든지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무사안일’(無事安逸)하게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행정을 펼치는 것에 주민들의 심정은 타들어갈 것이다.
중앙동과 창인동 등에 건물·도로 침수된 것은 엄연히 인재였다. 충분히 막을 수 있고 규정되는 공사하고 검사를 받았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시는 지하차도 침수 예방을 위한 배수펌프 즉시 가동 준비와 산사태 위험지역 및 하천변 저지대 등 인명 피해 우려 지역의 예찰과 점검을 한층 강화하도록 당부했고 익산시의회도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어 신속한 피해복구를 기대해 본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