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다문화이주민+센터, 이용자·만족도 두 마리 토끼 잡아

지난해 1만9083명으로 전년대비 135% 증가
이용자 만족도 5점만점에 4.8 기록, “통역, 원스톱서비스 가장 만족”
2023년 3차 실무자회의 개최,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노력

허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3/12/21 [15:02]

익산시다문화이주민+센터, 이용자·만족도 두 마리 토끼 잡아

지난해 1만9083명으로 전년대비 135% 증가
이용자 만족도 5점만점에 4.8 기록, “통역, 원스톱서비스 가장 만족”
2023년 3차 실무자회의 개최,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노력

허진영 기자 | 입력 : 2023/12/21 [15:02]

 

 

익산시다문화이주민센터가 다양한 기관의 공간통합형 원스톱서비스로 이용자 증가와 만족도 향상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았다.

 

시는 다문화가족을 비롯 내·외국인을 위한 통합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익산시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의 이용자가 해마다 대폭 증가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센터 이용자는 올해 11월말 기준 이용자가 19083명으로 전년 14174명 대비 135% 증가했다이는 정부의 외국인 근로자 도입 규모 확대 정책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11월에 실시한 이용자 만족도 조사 결과평점 5점 만점에 4.8점을 기록했으며이중 통역 서비스와 원스톱서비스를 가장 만족한다고 평가했다.

 

시는 앞으로 숙련인력에 대한 수요의 증가지역인구 대응전략으로 정부가 숙련 외국인력제도의 도입 및 가족동반이 가능한 체류 자격자의 도입 규모를 확대할 계획에 있어 센터 이용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대비해 시는 지난 21일 기관 간 연계 내용에 관한 사항을 협의하는 '3차 실무자회의'를 개최하고 2024년 외국인 체류허가 기간부여 기준변경고용허가서 신규발급일정 공유 등 부처 간 변경사항 등을 공유했다.

 

센터 관계자는 유관기관 통합으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시대적 흐름에 맞게 발맞춰 나가는 것이다라며 센터를 방문한 이용자 만족도 향상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실무자 회의를 개최하여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다문화이주민+센터는 익산시와 전주출입국 외국인사무소 익산센터고용노동부 익산지청 외국인고용지원팀익산노동자의집익산시가족센터가 함께 입주해 내·외국인이 한국 생활 정착에 필요한 외국인 체류관련 및 고용허가 업무 등 행정서비스를 처리하고 있다

 

인권상담과 통·번역 등의 각종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는 다수부처 협업기관으로 익산역 4층에 위치해있다.

<허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