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대 익산시의원, 지역주민 갈등 속 중재자 역할 돋보여

남중동 광신프로그레스 예비입주자 및 시행사와 간담회 진행

최영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6:01]

박종대 익산시의원, 지역주민 갈등 속 중재자 역할 돋보여

남중동 광신프로그레스 예비입주자 및 시행사와 간담회 진행

최영민 기자 | 입력 : 2024/06/18 [16:01]

익산시의회 박종대 의원(신동남중동오산면)은 지난 17일 남중동 광신프로그레스 예비입주자와 시행사인 아람주택 임원진현장소장그리고 주택과 등 17인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간담회에서 입주자들의 요구사항 중 개선된 부분을 점검해보고지역주민의 갈등 해결을 위한 소통의 자리로 마련됐다. 

 

예비입주자들은 외부에서 봤을 때 아직 공사가 완료되지 않아 보이는데 갑작스러운 사전점검 통보에 불편함을 드러내며, “입주예정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소통과 상향 시공을 요구했다. 

 

이에 아람주택 임원진은 사전점검일 전까지 내부 마감이 완료될 것이라며, “미리 입주민에게 공개하여 보완점들을 고쳐나가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파트 공사 현장소장은 걱정하는 것처럼 부실하게 시공하지 않았다요즘 건설경기 악화와 부실시공에 대한 이슈로 선입견이 두려울 때도 있는데 최선을 다해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 동안 중재자 박종대 의원의 혜안에 입주예정자들의 박수갈채가 쏟아지기도 했다. 

 

박 의원은 입주예정자들이 100% 만족하지는 못하더라도 충분히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 차근차근 협의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한편남중동 광신프로그레스는 총 541세대로 2024년 12월에 입주 예정이다.

<최영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