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산후건강관리 사업·한방난임부부 지원사업 순항

산모 297명, 난임부부 21쌍 지원

강영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21:15]

익산시, 산후건강관리 사업·한방난임부부 지원사업 순항

산모 297명, 난임부부 21쌍 지원

강영애 기자 | 입력 : 2024/06/24 [21:15]

익산시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추진하는 산후건강관리 지원사업과 한방난임부부 지원사업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4일 익산시에 따르면 6월 현재 산모 297난임부부 21쌍이 신청을 완료했다익산시는 올해 한방치료 지원 대상을 산모 

560명과 난임부부 30쌍으로 계획했다.

 

'산후건강관리 지원사업'은 지난 2019년 익산시에서 도내 최초 시작한 사업이다출산 1년 이내의 산모를 대상으로 지정 의료기관(한의원산부인과)에서 산후치료 시 1인당 20만 원을 지원한다. 

 

  

'한방 난임부부 지원사업'은 성별 구분 없이 부부 한 쌍 기준으로 230만 원을 지원한다지난 3년간 익산시 난임부부 93쌍이 한방 난임치료를 받아 22쌍이 임신에 성공했다.

 

사업 신청 등 더욱 자세한 사항은 보건소(063-859-4931, 4935)로 문의하면 된다.

 

이진윤 보건소장은 "신청자 수와 치료지원 금액 등을 모니터링해 부족분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난임부부의 임신 성공률을 높이고출산 후 건강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영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