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의 새로운 탄생, 익산시 '솜리문화금고' 개관

옛 익산금융조합, 시민과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
솜리근대역사문화공간의 방문자센터이자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기대

강영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5:28]

문화유산의 새로운 탄생, 익산시 '솜리문화금고' 개관

옛 익산금융조합, 시민과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
솜리근대역사문화공간의 방문자센터이자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기대

강영애 기자 | 입력 : 2024/06/25 [15:28]

익산의 문화유산인 옛 익산금융조합이 시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익산시와 익산시문화도시지원센터는 25일 '솜리문화금고개관식을 진행했다이날 개관식은 정헌율 익산시장최종오 익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시의원인화동 주민구시장 및 남부시장 상인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어린이들을 초청해 솜리문화금고에서 마룡이와의 금융체험과 문화유산뱃지엽서 등 기념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솜리문화금고(인북로 12길 5-1)는 1925년 건립된 옛 익산금융조합 건물로 익산솜리근대역사문화공간 방문자센터이자 시민과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됐다.

 

상설전시관에는 일제강점기와 근현대 금융조합 관련 유산을 소개하고홀로렌즈와 MR체험열리지 않는 금고 등 전시와 놀이 체험 등을 진행한다.

 

 

기획전시실에는 '솜리 그리고 인화'라는 주제로 애니메이션구술 영상주민들이 기증한 물건들을 통해 인화동의 역사와 삶의 흔적을 만나 볼 수 있다.

 

솜리문화금고는 화요일~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다지역 주민들이 해설사와 운영자로 활동해 인화동의 역사와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솜리문화금고는 다양한 연령층이 이용할 수 있게 전시와 체험 및 휴식공간을 조성한 복합문화공간"이라며 "앞으로 솜리문화금고를 시작으로 솜리근대역사문화공간이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로부터 사랑받는 익산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솜리문화금고가 위치한 익산솜리근대역사문화공간은 광복 이후 형성된 주단거리바느질거리 등 당시의 건축물이 집중돼 있다과거 이리 지역의 역사문화와 생활사를 엿볼 수 있어 보존 및 활용 가치가 높은 곳으로 평가되고 있다.

<강영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