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민간기록물 공모전 수상작 선정

익산의 근대와 현대를 연결하는 다양한 기록물 응모
총 2500여 점 접수…대상·최우수상 등 수상작 43점 선정
대상에 함라노소의 '함열현선생안' 선정, 함열현 수령 명단 수록

강영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8 [17:11]

익산시, 민간기록물 공모전 수상작 선정

익산의 근대와 현대를 연결하는 다양한 기록물 응모
총 2500여 점 접수…대상·최우수상 등 수상작 43점 선정
대상에 함라노소의 '함열현선생안' 선정, 함열현 수령 명단 수록

강영애 기자 | 입력 : 2024/06/28 [17:11]

익산시는 지역의 기록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개최한 '4회 민간기록물 수집 공모전수상작 43점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공간으로 추억하는 당신의 익산'을 주제로 지난 5월까지 진행됐으며, 84명이 응모해 근대와 현대의 익산을 연결하는 2,500여 점의 기록물이 접수됐다.

 

익산시는 수상작 선정을 위해 기록·역사·한국학·문화재 분야 전문가들의 깊이 있는 두 차례 심사를 거쳐 대상 1최우수상 3우수상 8장려상 31명 등 총 43명을 선정했다. 

 

 

심사결과는 다음달 1일부터 익산시민기록관(archives.iks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상에는 함라노소에서 제출한 함라와 함열이라는 공간의 기록을 담은 '함열현선생안'이 선정됐다.

 

해당 기록물은 1453년에 부임한 이귀종 선생부터 1742년 서울에서 파직된 이덕항 선생까지 총 96명의 함열현 수령 명단을 수록하고 있으며익산·여산·함열·용안 네 개 군 중 유일한 선생안인 것으로 보여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았다.

 

최우수상에는 황씨 일가가 제출한 200여 점의 기록물 중 익산·여산·함열·용안 네 개 군 통합(1914이후 처음으로 발간된 익산군지 일제강점기 말기에 이리여고 학생이던 어머니가 일본어로 기록한 일기장과 아들이 번역한 번역본 전북 무형유산으로 지정된 기세배놀이의 시연 과정을 담은 농기세배도가 선정됐다. 

 

 

우수상은 1920~30년대 전주·완주·익산 일대의 산미증식계획을 담은 지도이리역폭발사고 당시 수습한 철로 파편, 1999년부터 2024년까지 25년간 매일의 일과를 담은 일기김청 선생이 문과로 합격하고 받은 홍패 등이 선정됐다.

 

장려상은 가람 이병기 선생의 요로원야화기약도가 그려진 전단 일체군대에 있을 때 아버지와 아들이 주고받은 편지 40전북농지개량조합 청사 머릿돌 등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9월 개최하는 공모전 전시회 개막식에서 있을 예정이며수상자에게 익산시장상과 상금(대상 100만 원최우수상 50만 원우수상 30만 원장려상 10만 원)을 수여한다. 

 

 

공모전에 응모된 기록물들은 도록으로 제작하고익산 예술의전당 미술관에서 9~10월 열리는 전시회를 통해 익산의 추억과 기록을 많은 이들과 함께 공유할 예정이다.

 

심사에 참여한 한 외부 전문가는 "수집된 기록물들이 오랜 기간 일관성 있게 수집·생산돼 기록의 맥락 정보를 알 수 있어 의미가 있다"며 "공모전 심사 경험을 토대로 보면 이번 공모전은 다양한 분야의 기록물이 고르게 수집돼 기록 발전에 있어 매우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올해 4회를 맞은 민간기록물 수집 공모전에 큰 관심을 가지고 기록물을 공유해 주시는 시민들에 감사하다"며 "익산의 역사와 정체성을 뒷받침하는 기록물들을 소중하게 보관해 후대에 전승하고 기록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강영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