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지역사회와 명품 교육도시 만든다

교육발전협의회 개최…익산교육지원청, 시의원, 교수, 학교장, 학부모 등 참석

강영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6 [21:48]

익산시, 지역사회와 명품 교육도시 만든다

교육발전협의회 개최…익산교육지원청, 시의원, 교수, 학교장, 학부모 등 참석

강영애 기자 | 입력 : 2024/06/26 [21:48]

 

 

익산시가 명품 교육도시 조성을 위해 민··학이 함께 하는 교육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

 

시는 26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정헌율 익산시장과 정성환 익산교육지원청 교육장을 비롯해 시의원교수학교장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익산시 교육발전협의회'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선정으로 추진하는 사업 내용을 공유하고성공적인 사업 진행을 위해 기관 간 협력 체계 구축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어 변화하는 교육 환경 속에서 혁신적인 교육 여건 조성과 중장기적인 정책 방향 수립을 위한 깊이 있는 의견이 오갔다.

 

익산시는 올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에 선정돼 교육환경 개선 사업, 100원 에듀버스지역인재전형 확대대학 연계 자기주도 학습 캠프생애전주기 1인 1재능 교육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역의 자원을 활용해 유아기부터 대학까지 명품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길러진 인재가 지역에 그대로 정주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 조성을 목적으로 한다. 

 

 

정성환 교육장은 "익산시의 교육 발전을 위해 많은 분이 한자리에 모여 의견을 나눌 수 있어 뜻깊다"며 "교육지원청도 지역사회와 협력해 학생들에게 더 나은 교육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헌율 시장은 "오늘 협의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검토해 익산시의 교육 환경을 개선하고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정책에 반영하겠다"며 "··학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 구축으로 명품교육도시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영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