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익산 다문화 가족·청소년에 사랑 나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지엠아이·한올섬유 기탁 참여
티셔츠, 신사바지, 양말 등 3000만 원 상당 물품 전달

이은주 기자 | 기사입력 2024/06/26 [22:10]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익산 다문화 가족·청소년에 사랑 나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지엠아이·한올섬유 기탁 참여
티셔츠, 신사바지, 양말 등 3000만 원 상당 물품 전달

이은주 기자 | 입력 : 2024/06/26 [22:10]

익산시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북지역본부 및 익산후원회(회장 유기달)와 지엠아이(대표 윤종현), 한올섬유(대표 양재두)가 26일 3000만 원 상당의 후원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기탁된 물품은 지엠아이의 티셔츠 220장 및 신사 바지 425(2,580만 원 상당), 한올섬유의 양말 4,000(420만 원 상당)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후원회를 통해 지역의 다문화 가족과 청소년들에게 전달된다.

 

유기달 회장은 "다문화 가족과 청소년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전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후원업체 발굴과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역의 다문화 가족과 청소년들에게 깊은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나눔을 실천해 주신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후원업체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기탁해 주신 물품은 후원자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담아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한편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익산후원회는 2018년 창립돼 유기달 회장 취임 후 저소득 아동을 위한 학습지원주거환경 개선식품 및 의류 후원 등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지엠아이와 한올섬유는 익산 1공단에서 섬유 회사를 운영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지엠아이는 셔츠타이 등을 제조하고 남성의류 브랜드 '포체'를 운영하고 있으며한올섬유는 1공단에서 26년째 유아복 편직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은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